檢, 대장동 로비 의혹 수사중 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

millionreportsmail@gmail.com 승인 2023.05.26 13:21 의견 0
[밀리언리포트 그래픽]


[밀리언리포트=안상준 기자] 검찰이 곽상도 국민의 힘 前 의원 ‘50억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중에 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에 나섰다.

2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대장동 사업 컨소시엄 구성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2015년 화천대유자산관리가 참여한 성남의뜰 컨소시엄에서 호반건설이 하나은행측에 성남의 뜰 컨소시엄에서 나와 산업은행 컨소시엄 참여를 요구한것에 곽 전 의원이 하나은행의 이탈을 막도록 영향력을 행사, 그 대가로 아들 퇴직금 등 명목으로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 50억원(세후 25억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이 곽 전 의원의 알선수재·뇌물 1심 무죄 판결 뒤 보강수사에 착수한 이후 하나은행을 압수수색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82jebo@gmail.com

저작권자 ⓒ 밀리언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